매거진

[스타비하인드] 언론, 기레기를 혐오하는 대배우 호아킨 피닉스

최재필 기자 입력 2018.10.05. 10:18 수정 2018.10.05. 10: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개봉한 <너는 여기에 없었다>로 또 한 번의 인생 연기를 선사한 연기자이자 90년대 최고의 꽃미남 스타 故 리버 피닉스의 동생, 할리우드 최고의 내면 연기자로 대표되는 호아킨 피닉스와 관련한 비하인드를 정리했다.


본명: 호아킨 라파엘 피닉스 (Joaquin Rafael Phoenix)

출생: 1974년 10월 28일

신장: 173cm

출생지: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국적은 미국)


1. 히피 출신 부모가 지어준 이름의 비밀

호아킨 피닉스는 5남매 중 셋째로 태어났다. 5남매는 재미있게도 모두 연기자로 활동 중인데 큰 형은 바로 그 유명한 '故 리버 피닉스(1970~1993)' 이며 그 다음 누나 '레인 피닉스', 동생들인 '섬머 피닉스'와 '리버티 피닉스'가 있다. 그의 본명인 '라파엘 바텀'은 유년 시절의 이름이며 지금은 '피닉스'로 완전히 개명하게 되었다. 그가 '라파엘 바텀'이라는 이름으로 유년기를 보내게 된 사연은 조금 길다.

그의 어머니인 알린 듀네츠는 20대 초반의 여성으로 1960년대 말 보수적인 남편과의 팍팍한 결혼생활에 염증을 느끼고 집을 나오게 된다. 당시 월남전의 영향으로 히피 문화가 꽃피던 시절이었는데 알린은 자유로운 히피 문화에 빠지게 되고 그러던 중 자신과 비슷한 나이대의 히피 '존 리 바텀'을 만나게 되며 둘은 사랑에 빠져 부부로서 새삶을 살게된다. 그리고 부부는 신흥 종교집단 'Children of God'의 신도로 활동하게 되고 남미 등지에 선교 여행을 떠나기도 하였다. 이 과정에서 형 리버와 누나 레인이 태어났고 호아킨도 부모의 종교 활동이 활발하던 시절에 태어났다.

자유로운 히피 성향의 부모와 여러 지역을 떠돌며 이동 생활을 한 탓에 남매는 다양한 문화를 접하게 되었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이들은 배우로 성장할수 있었다. 이후 'Children of God'이 잇단 사회적 물의와 구설수에 오르면서 바텀 부부는 이에 환멸을 느끼고 1978년 종교에 탈퇴하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와 새로운 출발을 기념하는 의미의 이름인 '피닉스'로 개명하게 된다. 이때 나이 10대였던 그는 자신의 미들 네임에 '잎(Leaf)'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는데 정원사인 아버지의 일을 도왔던 경험 때문에 자신이 선택한 이름이라 한다.


2. 입술에 흉터가 있는 이유는?

구순구개열을 앓았던 환자로 그의 입술을 잘 보면 수술받은 자국이 보인다.


3. 꽃미남 형 故 리버 피닉스

호아킨은 90년대를 대표한 꽃미남 영화배우 리버 피닉스의 동생으로 유명했다. 리버와 호아킨은 함께 아역배우 생활을 했는데, 호아킨도 잘생긴 편에 속하지만, 더 섬세하고 반항기가 있어 보이는 리버 쪽에 팬층이 더 많았다. 리버 피닉스는 1986년 스티븐 킹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스탠 바이 미>의 아역을 훌륭하게 소화하며 인정을 받게 되었고, 1988년 <허공에의 질주>, 1991년 키아누 리브스와 함께 호흡한 <아이다호>로 놀라운 열연을 선보이며 최고의 청춘스타로 대표되었다.

그 밖에 록밴드 Aleka's Attic의 멤버로 참여하며 아티스트로서의 삶을 살았으며, 당대 청춘스타들도 함부로 하지 못한 사회에 대한 소신적인 발언과 동물 보호 운동에 앞장서 더욱 유명세를 치르게 되었다. 1993년 10월 31일 23세의 나이로 자신의 집에서 짧은 생을 마감하게 된다. 사인은 급성 다량 약물 중독으로 헤로인, 코카인외 여러 약물에 중독되어 있었다. 당시 죽어가는 그의 모습을 마지막까지 본 이가 바로 호아킨 피닉스였다.


4. 그가 미디어를 혐오하게 된 결정적인 사건

▲소년 시절, 형 리버 피닉스(오른쪽)와 함께

숨을 제대로 쉬지도 못한 채 헐떡이는 형의 모습을 본 호아킨 피닉스는 재빨리 911에 구조 전화를 하게 되지만 형의 건강 상태는 매우 악화되어 있었다. 호아킨 피닉스로서는 더 빨리 형을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남겨져 있었다. 그런데 그의 911 신고 전화 내용을 한 방송사가 녹음해 그대로 내보냈고, 급기야는 장례식장에 리포터가 침입해 리버의 시신 사진을 찍어가는 등 미디어의 비인간적인 취재 경쟁이 진행되자 호아킨 피닉스는 미디어에 대한 환멸을 느끼게 된다. 장례식이 끝난 이후 파파라치들이 지속해서 집주변을 배회하며 사진을 찍고 고인의 가족은 고려하지 않는 질문들을 계속 던지자 진저리를 느낀 호아킨은 배우로 성공한 이후에 좀처럼 영화제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정도로 미디어의 관심에서 멀리 떨어지려 했었다.


5. 첫 인생 연기는 악역 연기

아역 배우 이후 소소하게 여러 작품에 모습을 드러내 좋은 평가는 받다가 2000년 리들리 스콧 감독의 <글래디에이터>에서 악역 코모두스로 러셀 크로우에게도 꿀리지 않은 악역 연기를 보여줘 아카데미 조연상에 지명되는 영예를 안게된다. 비록 수상에 실패했지만, 연기파 배우 호아킨 피닉스의 시작을 알린 순간이었다.


6. 아카데미와 인연이 없는 사나이

베니스 영화제,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는 등 연기를 인정받는 배우지만 아카데미 시상식과는 인연이 없었다. 2006년 영화 <앙코르>에서 전설적인 가수 조니 캐쉬를 연기해 호평을 받았지만, 그 해 필립 시모어 호프먼에게 아카데미를 내줘야 했다. 2012년 <마스터>로 베니스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아카데미에도 노미네이트 되었지만, 하필 <링컨>의 주연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에 밀려 수상에 실패했다. 최근 국내에서 개봉한 린 램지 감독의 <너는 여기에 없었다>를 통해 2017년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Philip Seymour Hoffman
수상
2013.01.제33회 런던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 외 7건
작품
갓즈 포켓(2014), 악마가 너의 죽음을 알기 전에(2007), 헝거게임: 더 파이널(2015), 헝거게임 : 모킹제이(2014), 모스트 원티드 맨(2014), 헝거게임: 캣칭 파이어(2013), 마지막 4중주(2012), 마스터(2012), 킹메이커(2011), 메리와 맥스(2009), 머니볼(2011), 시네도키, 뉴욕(2008), 다우트(2008), 찰리 윌슨의 전쟁(2007), 카포티(2005), 미션 임파서블 3(2006), 폴리와 함께(2004), 콜드 마운틴(2003), 25시(2002), 펀치 드렁크 러브(2002), 레드 드래곤(2002), 매그놀리아(1999), 플로리스(1999), 리플리(1999), 패치 아담스(1998), 부기 나이트(1997), 위대한 레보스키(1998), 트위스터(1996), 노스바스의 추억(1994), 남자가 사랑할 때(1994), 겟어웨이(1993), 여인의 향기(1992), 올모스트 페이머스(2000), 기적 만들기(1992), 리노의 도박사(1996), 위험한 행운(1993), 미스터 헐리웃(2000), 해피니스(1998), 러브 리자(2002), 세비지스(2007), 엠파이어 폴스(2005), 그곳에선 아무도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2009), 락 앤 롤 보트(2009), 잭 고즈 보우팅(2010), 아이 뉴 잇 워즈 유: 리디스커버링 존 카제일(2009), 어 차일즈 가든 오브 포이트리(2011), 샐린저(2013), 외팔이(2014), 백 비욘드(2013), 어 월드 포 인클루전(2008), 매트리스 맨 커머셜(2003), 오닝 마호니(2003), 라스트 파티 2000(2001), 넥스트 스탑 원더랜드(1998), 몬타나(1998), 컬처(1997), 더 피프틴 미닛 햄릿(1995), 치트(1994), 더 이어링(1994), 쟈니와 미씨(1993), 조이 브레커(1993), 사랑의 오발탄(1992), 트리플 보기 온 어 파 파이브 홀(1991)


7. 거장의 페르소나

출중한 연기력 덕분에 거장 감독들의 페르소나로 불리고 있다.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의 <마스터><인히어런트 바이스>에 연달아 출연해 좋은 연기를 보여줬으며, 제임스 그레이 감독의 <위 오운 더 나잇><투 러버스><이민자> 세 편에 출연해 완성도를 높여줬다. 이밖에도 우디 앨런, 스파이크 존즈, 리들리 스콧 등 내로라하는 거장 감독들의 러브콜을 꾸준히 받고 있다.


8. 연기 은퇴 소동…알고보니 페이크

2008년 호아킨 피닉스는 돌연 배우 은퇴를 선언하고 래퍼로 활동하겠다고 발표한다. 이후 호아킨 피닉스는 신작 발표없이 은둔 생활에 들어갔고, 덥수룩한 수염과 자르지 않는 긴 헤어스타일 차림으로 길거리를 행보하고 다녀 모두를 놀라게 했다. 2009년 2월 CBS의 인기 토크쇼 '데이빗 레터맨 쇼'에 출연한 호아킨 피닉스는 MC 데이빗 레터맨의 질문을 모두 일관성 없이 대답하는 비정상적인 모습만 보여줬다. 그리고 2010년 호아킨 피닉스는 케이시 애플렉(벤 애플렉의 동생이자 당시 매제) 감독과 함께 [아임 스틸 히어]로 찾아오게 된다. 페이크 다큐멘터리인 이 작품은 그동안 기괴한 행동을 하고 다닌 호아킨 피닉스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알고보니 그동안 그가 보인 괴짜 행동은 바로 이 페이크 다큐메터리를 위한 '연기'이자 영화 홍보를 위한 마케팅 이었다. 1,2년 동안 사람들을 속인 호아킨 피닉스의 기막힌 연기는 큰 화제가 된다. 2010년 9월 호아킨 피닉스는 괴짜 행동을 보인 '데이빗 레터맨 쇼'에 다시 출연해 1년전의 오해를 풀게 된다.


9. 여동생도 배우예요

▲섬머 피닉스와 前 남편 케이시 애플렉

여동생인 섬머 피닉스도 배우였고 <에스더 칸>이라는 영화의 주연으로 호평받아낸 바 있다. 2004년 이후 연기자로 활동하지 않다가 12년 후인 2016년 다시 연기자로 복귀해 활동 중이다. 2006년 케이시 애플렉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낳았으나 2017년 이혼하게 된다.


10. 전 여친 리브 타일러, 현 여친 루니 마라

1990년대에 리브 타일러와 3년간 사귄 적이 있었다. 현재는 <막달라 마리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루니 마라와 교제 중이며 제70회 칸 영화제 폐막식에 함께 참석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1. 제가 조커랍니다

2018년에 DC 확장 유니버스와 다른 조커 솔로 영화에 캐스팅되었다. 이 영화의 공식 제목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조커의 기원을 다룬다는 점에서 <조커 오리진>으로 불리고 있다. <듀데이트><행오버> 시리즈를 연출한 토드 필립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IMDB)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