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유해진 밝힌 침뱉는 연기 의미있는 이유 "내 아이디어, 실제모델이.."(말모이)

에디터 홍정원 입력 2018.12.20. 18:03 수정 2018.12.21. 09: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해진이 영화 ‘말모이’에서 침 뱉는 장면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말모이 유해진 / 말모이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유해진은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싱글리스트와 인터뷰에서 침 뱉는 장면이 재미있고 인상 깊었다는 호평에 “그 장면은 시나리오엔 없었다. 내가 아이디어를 냈다. 초등학교 때 우리 동네에 늘 불만이 많은 목공소 아저씨가 모델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해진은 “내가 연기한 판수라는 인물이 그 아저씨와 유사한 점이 많이 있었다. 배우 김선영이 판수가 조선어학회 사무실에서 침 뱉는 장면에서 ‘더럽습니다’고 해서 웃음을 자아낸다. 소매치기에 완전 양아치였던 판수가 나중에 우리말을 지키는 조선어학회 회원이 돼 변하는 과정에서는 침을 안 뱉게 된다. 침이라는 소재가 판수의 변화되는 모습을 결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유해진은 “침과 함께 머리 모양도 올백 했다가 앞머리가 점점 내려온다. 또 초반 소매치기일 때 가죽 자켓을 입었는데 조선어학회 활동을 하면서 가죽이 아닌 천으로 만들어진 상의를 입는다”고 부연했다.

'말모이'(감독 엄유나)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해진은 극중 소매치기에서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거는 조선어학회 회원으로 변화하는 캐릭터 판수를 열연했다. 유해진을 비롯해 윤계상,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등이 출연했다. 2019년 1월 9일 개봉 예정이다.

말모이 평점9.49.4점
감독
엄유나
출연
유해진, 윤계상,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송영창, 허성태
장르
드라마
개봉
2019.01.09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평점 06 . 08 예매율45.02%
  2. 2위 타짜: 원 아이드 잭 평점 05 . 04 예매율29.41%
  3. 3위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평점 07 . 09 예매율11.68%
  4. 4위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 평점 04 . 05 예매율5.09%
  5. 5위 엑시트 평점 07 . 07 예매율2.6%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