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스타그램] 독보적인 신비로움의 '다작 요정', 엘르 패닝

띵양 입력 2018.12.13. 18: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넘볼 수 없는 필모그래피의 그녀가 시대에 맞선 작가 '메리 셸리'로 돌아왔다!
출처: 엘르 패닝(@ellefanning)

엘르 패닝이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으로 일 년 만에 국내 관객들을 찾아온다. 소설 ‘프랑켄슈타인’으로 남성 중심적이었던 영국 문학계에 파란을 일으켰던 작가 메리 셸리로 등장한다.

출처: 엘르 패닝(@ellefanning)

배우 다코타 패닝의 네 살 어린 동생이다. 어린 시절 종종 다코타의 아역으로 등장했는데, 엘르의 데뷔작 [아이 엠 샘]이 그중 하나다. [아이 엠 샘] 시사 당시 불과 세 살 반이었다고.

출처: (주)팝엔터테인먼트, 쇼미미디어앤트레이딩

이제 갓 성인이 됐음에도 상당히 폭넓은 필모그래피를 보유하고 있다. 엘르 패닝은 지금껏 총 38편 작품에 출연했는데, 데뷔 후 일 년에 평균 두 작품씩에 참여한 셈이다. 또래 배우들과 비교하면 입이 떡 벌어지는 필모그래피다.

출처: 엘르 패닝(@ellefanning)

엘르 패닝이 수많은 감독들의 부름을 받는 간단하다. 그녀만이 가진 신비로운 분위기와 안정적인 연기력 때문이다.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안정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연기력은 흥행과 관계없이 항상 극찬을 받았다.

출처: 엘르 패닝(@ellefanning)

배우 라이언 고슬링의 팬이다.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를 보고 푹 빠졌다고 고백한 그녀는 '라이언 고슬링 색칠공부책'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열성팬인데, 기회가 닿아 실제로 만난 뒤 SNS에 "그런데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라며 귀여운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출처: 엘르 패닝(@ellefanning)

엘르 패닝은 '다작 요정'이라는 별명답게 지금도 차기작 준비에 여념이 없다. 연기만큼이나 작품을 보는 안목이 뛰어난 그녀가 참여한 작품만 벌써 다섯이다. 엘르 패닝이 또 어떤 존재감으로 우리에게 다가올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제보 및 문의 contact@tailorcontents.com

저작권자 ©테일러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평점 06 . 08 예매율45.02%
  2. 2위 타짜: 원 아이드 잭 평점 05 . 04 예매율29.41%
  3. 3위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평점 07 . 09 예매율11.68%
  4. 4위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 평점 04 . 05 예매율5.09%
  5. 5위 엑시트 평점 07 . 07 예매율2.6%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