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PMC: 더 벙커' 김병우 감독 "하정우·이선균, 아이디어 뱅크였다"

에디터 박경희 입력 2018.12.20. 17:34 수정 2018.12.20. 17: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병우 감독이 하정우, 이선균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더 테러 라이브’ 이후 5년 만에 김병우 감독이 리얼타임 전투액션 ‘PMC: 더 벙커’로 돌아왔다. 20일 삼청동 한 카페에서 싱글리스트가 김병우 감독과 인터뷰를 가졌다.

김병우 감독은 북한 닥터 윤지의 역을 두고 캐스팅을 고심했다. 캡틴 에이헵(하정우)과 함께 지하 벙커 탈출을 시도하는 핵심인물이었기 때문이다. 김병우 감독의 선택은 이선균이었다.

김병우 감독은 “윤지의의 이미지를 떠올렸을 때 이선균 배우가 적격이었다. 흔쾌히 출연 결심해줘서 감사했다”면서 “영화를 찍으면서 어려움에 처했을 때 많은 아이디어를 내줬다. ‘내 생각에는 이렇게 하는 게 좋지 않을까?’하면서 대사도 수정했다”면서 이선균의 능력에 놀랐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어떨까? 김병우 감독은 하정우가 이선균 못지 않게 감사한 사람이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병우 감독은 “촬영을 다시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 생겼다. 생각한대로 그림이 나오지 않았다”면서 “하정우 배우가 ‘답사 한 번 더 한다고 생각하고 다시 찍자’라고 말했다. 촬영 일정도 빠듯해서 고생했을 텐데 좋은 장면을 찍기 위해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 귀감이 됐다”고 밝혔다.

‘PMC: 더 벙커’는 지하 30m 벙커 안에서 글로벌민간군사기업(PMC) 블랙리저드팀 캡틴 에이헵이 북한 닥터 윤지의(이선균)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12월 26일 개봉한다.

김병우Kim Byung-woo
수상
2014.01.제5회 올해의 영화상 몽블랑발견상 외 5건
작품
PMC: 더 벙커(2018), 더 테러 라이브(2013), 리튼(2007), 아나모픽(2003)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조커 평점 07 . 09 예매율34.55%
  2. 2위 말레피센트 2 평점 08 . undefined 예매율27.13%
  3. 3위 가장 보통의 연애 평점 07 . 05 예매율22.06%
  4. 4위 두번할까요 평점 06 . 09 예매율4.51%
  5. 5위 퍼펙트맨 평점 07 . 02 예매율4.2%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