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인터뷰] '동네사람들' 김새론 "10대 여고생 유진, 저를 닮아 이해하기 편했어요" ①

에디터 박경희 입력 2018.11.13. 23:10 수정 2018.11.14. 09: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이 참 빠르게 흘렀다는 걸 김새론을 보고 느낀다. 마냥 어린 배우인 줄 알았는데 어느새 성인이 되가고 있다. 커진 키만큼 마음도 성숙해졌다. ‘동네사람들’로 돌아온 김새론은 영화 속 유진이 마냥 자신의 모습과 일에 당당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동네사람들’에서 김새론이 연기한 유진은 납치된 친구를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뛰는 여고생이다. 그의 주변에는 철없는 어른들만 존재한다. 그 속에서 빛나는 유진은 영화 속에서 유일하게 정의를 찾아 헤맨다. 이렇게 특별할 줄 알았던 유진이란 캐릭터에 대해 김새론은 그저 평범한 여고생이라고 소개한다.

“유진이는 특별한 캐릭터가 아닌 평범한 여고생이에요. 친구가 납치를 당했는 데 가만 있을 순 없죠. 유진에게는 친구 그 이상의 가족이었어요. 유일한 버팀목이죠. 유진이의 대담한 행동들이 관객분들이 봤을 때 오지랖으로 보일 수 있었어요.”

“왜 유진이가 직접 발로 뛰는 지 정확한 설명이 필요했죠. 제 연기에서 그런 부분이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었어요. 저도 10대이기 때문에 유진이를 십분 이해할 수 있었죠. 이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도 유진이 저를 많이 닮았기 때문이었어요.”

무엇보다 김새론과 마동석이 ‘이웃사람’ 이후로 다시 만난 작품이라 큰 관심을 받았다. 그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김새론이 성인이 다 돼서 마동석을 마주했다. ‘이웃사람’ 촬영 때는 많은 장면을 함께 찍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매순간마다 옆에 붙어다녀야 했다.

“연기를 정말 편하게 하시는 것 같아요. 그런 자연스러운 연기를 배우고 싶어요. 애드리브도 때에 맞춰서 잘 하세요. 영화가 어떤 흐름으로 진행되는지 포인트들을 꿰뚫고 계세요. 큰 액션을 하지 않아도 사실처럼 느껴지는 장면들을 만들어내시죠. 저는 영화에서 몸 쓰는 게 쉽지 않았어요. 맞고 넘어지는 것도 힘들었지만 감정적인 연기를 해내는 게 더 어려웠죠. (이)상엽 오빠와 저는 진짜 친남매 같았어요. 현장에서 표현하기 어려운 연기를 어떻게 해야하는지 설명해주고 같이 수다도 많이 했어요.”

‘동네사람들’은 어른의 무관심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던진다. 납치, 성추행 등 자극적인 내용이 들어있어 김새론에게 부담되지 않았을까 내심 걱정했지만 되레 김새론은 아무렇지 않았다며 웃었다. 지금 이 세상에서는 너무 만연해져버린 문제들이기 때문이었다. 김새론 역시 무관심으로 찌든 세상을 부정하지는 않았다.

“시나리오가 납치, 성추행에 관련된 내용이지만 부담되지 않았어요. 우리가 사는 세상이잖아요. 서로 무관심한 세상이 이런 상황을 만든 거라 생각해요. 유진이가 창고에서 기철(마동석)에게 하는 대사가 있어요. 어른과 아이는 나이로 구분되는 게 아니라는 대사. 그 부분이 제일 기억에 남아요.”

동네사람들 평점7.27.2점
감독
임진순
출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 진선규, 장광, 오희준, 신세휘, 배진아, 김대현
장르
액션
개봉
2018.11.07

사진제공=데이드림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알라딘 평점 08 . 07 예매율41.74%
  2. 2위 기생충 평점 07 . 08 예매율34.22%
  3. 3위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평점 06 . 05 예매율15.59%
  4. 4위 엑스맨: 다크 피닉스 평점 06 . 07 예매율1.63%
  5. 5위 천로역정: 천국을 찾아서 평점 08 . 09 예매율1.43%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