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PMC: 더 벙커' 이선균 "쫓기는 윤지의, 위험천만한 모습 보여줘야 했다"

에디터 박경희 입력 2018.11.21. 12:08 수정 2018.11.21. 13: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선균이 ‘PMC: 더 벙커’에서 위험천만한 연기를 펼쳤다.

21일 CGV용산아이마크몰에서 ‘PMC: 더 벙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PMC: 더 벙커’는 지하 벙커에서 작전에 돌입한 민간군사기업(PMC) 캡틴 에이헵(하정우)와 의사 윤지의(이선균)의 이야기를 다룬 리얼타임 전투액션 영화다.

이날 자리에는 김병우 감독과 하정우, 이선균이 참석했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이선균은 김병우 감독, 하정우와 ‘더 테러 라이브’ 때부터 인연이 있었다. 아내 전혜진 배우가 ‘더 테러 라이브’에 출연해 응원 차 현장을 방문했었다. 그 이후로 이선균은 김병우 감독의 윤지의 역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는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 하정우 배우와 김병우 감독 등 모든 게 만족스러웠다. 대본을 봤을 때 한 번도 보지 못한 기분이 들었다. 소재도 신선했고 정말 재미있는 영화가 될 거로 확신했다“라고 전했다.

이선균이 맡은 윤지의는 북한에서 최고 교육을 받은 의사다. 에이헵(하정우)과 무전기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지하 벙커 속에서 탈출을 꾀하는 인물이다. 이선균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 만큼 몸이 고생했다고 밝혔다.

이선균은 ”지하 벙커에 갇히니 행동에 제약이 많았다. 탈출하려는 모습을 보여야 했기 때문에 움직임을 크게 가져갔다. 직접 카메라를 들고 1인칭 시점으로 앵글을 만들기도 했다. 생동감 있는 영상을 만들려는 김병우 감독의 아이디어였다“라거 말했다.

리얼타임 전투액션 영화답게 영화는 수많은 액션이 펼쳐진다. 이선균은 전투에 투입된 군인이 아니었지만 스턴트 없이 액션 장면을 찍었다. 그는 ”윤지의는 군인들에게 쫓기는 입장이다. 지하 벙커 공간을 이동하는 데 몸을 많이 썼다. 지하 1층, 2층을 오가는 윤지의의 모습은 위험천만해 보여야 했다. 와이어 없이 떨어지는 연기도 펼쳤다. 높이가 낮아서 다행이었다.“라면서 당시 상황을 이야기했다.

‘PMC: 더 벙커’는 12월 26일 개봉한다.

PMC: 더 벙커Private Military Company 평점9.09.0점
감독
김병우
출연
하정우, 이선균, 제니퍼 엘, 김병우
장르
액션
개봉
2018.12.26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평점 06 . 07 예매율46.71%
  2. 2위 애드 아스트라 평점 06 . 06 예매율15.81%
  3. 3위 타짜: 원 아이드 잭 평점 05 . 04 예매율11.4%
  4. 4위 예스터데이 평점 05 . 08 예매율9.22%
  5. 5위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 평점 04 . 04 예매율4.98%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