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베놈' 톰 하디 인터뷰 "한국에 다시 가고파..마스크보다 연기가 중요"

에디터 용원중 입력 2018.10.01. 16:48 수정 2018.10.01. 16: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일 개봉을 앞둔 액션 블록버스터 ‘베놈’(감독 루벤 플레셔)의 주연배우 톰 하디와 리즈 아메드 인터뷰 영상이 공개돼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개봉을 앞두고 압도적인 예매율 1위(영진위 1일 오전 9시 기준 48.9%)를 기록한 ‘베놈’의 런던 정킷 단독 인터뷰 영상은 지난달 27일 CGV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앞서 이색적인 마스크 속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선보이며 ‘마스크 흥행공식’을 탄생시킨 톰 하디는 “유독 마스크를 끼고 연기한 적이 많다. 연기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혀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국내 4DX 개봉을 앞두고 있는 ‘베놈’의 관람 포인트로 오토바이 액션신을 지목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키고 있다.

극중 스펙터클한 블록버스터 포문을 여는 주요 인물 칼튼 드레이크 박사 역의 리즈 아메드는 “에디 브록과 칼튼 드레이크의 가치관이 서로 많이 다른 것 같아도 비슷한 점이 많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톰 하디의 연기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29일 카카오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톰 하디가 한국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솔직히 한국에 다시 가고 싶은데…”라는 말로 한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베놈에겐 기준이 없다는 사실이 맘에 들어요”라고 밝히며 선과 악을 규정할 수 없는 빌런 히어로에 대한 예비 관람객들의 관심을 배가시켰다.

‘베놈’은 정의로운 기자 에디 브록이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의 숙주가 된 후 베놈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렸다. 그간 보아왔던 슈퍼 히어로에서 탈피, 마블 최초의 빌런 히어로라는 차별화된 매력으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다크 나이트 라이즈’ ‘덩케르크’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선 굵은 배우 톰 하디가 선보일 빌런 히어로 연기와 강력한 액션에 관심이 고조되는 중이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실시간 예매순위

  1. 1위 겨울왕국 2 평점 07 . 04 예매율64.45%
  2. 2위 포드 V 페라리 평점 08 . 07 예매율13.61%
  3. 3위 나이브스 아웃 평점 08 . 03 예매율4.92%
  4. 4위 감쪽같은 그녀 평점 08 . 03 예매율4.91%
  5. 5위 라스트 크리스마스 평점 08 . 01 예매율3.34%
전체보기